본문영역

컬쳐 | 뉴스

LG전자, CTIA서 첨단 휴대폰 대거 선보여

2009-03-31

SEOUL, Korea (AVING) -- LG전자가 북미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인 'CTIA 2009'에서 첨단 휴대폰들을 선보인다.

LG전자는 4월 1일부터 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TIA 와이어리스(CTIA Wireless) 2009'에 참가해 메시징폰과 터치폰, 스마트폰, 뮤직폰, 친환경 제품 등 20여 종의 첨단 휴대폰과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및 주변 기기를 전시한다.

LG전자는 북미 휴대폰시장의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뷰(Vu)', '데어(Dare)' 등 풀터치스크린폰과 '루머2(Rumor2)', '로터스(Lotus)' 등 PC자판을 채택한 메시징폰을 대거 선보이며, 특히, 터치폰과 메시징폰 기술을 총 집약한 풀터치메시징폰 '보이저(Voyager)'와 '버사(Versa)' 등 프리미엄 제품으로 관람객들의 눈길을 모을 예정이다.

여기에, AT&T를 통해 새롭게 출시하는 풀터치메시징폰인 '제논(Xenon)'과 메시징폰 '네온(Neon)'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일명 쿼티(QWERTY)폰이라 불리우는 메시징폰은 PC와 동일한 방식의 자판 배열로 이메일, 메신저, 문자메시지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S클래스 UI'를 탑재한 아레나(Arena)폰과, 투명 디자인 콘셉트의 터치폰(LG-GD900) 등 멀티미디어폰과 인사이트(INCITE) 등의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며, 전시장 내 별도의 '아레나폰 체험존'을 마련해 관람객들이 LG전자의 UI(User Interface, 사용자환경) 기술을 총 집약한 명품 'S클래스 UI'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LG전자는 4세대 LTE(Long Term Evolution) 모뎀칩을 내장한 데이터카드 시연과 이동 시에도 휴대폰 등으로 TV 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모바일 TV 기술인 'MPH(Mobile Pedestrian Handheld)' 시연을 통해 앞선 차세대 이동통신기술력을 선보인다.

이 밖에 태양열을 이용해 충전하는 휴대폰 및 차량용 핸즈프리 킷(LG HFB-500), 재활용 용지와 식물성 잉크(soy ink)로 만든 제품 포장 등 친환경 제품들도 전시한다.

LG전자 MC북미사업담당 황경주 부장은 "고객 인사이트 기반으로 터치폰, 메시징폰과 같은 소비자의 니즈에 부합하는 제품을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출시해 북미 휴대폰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facebook twitter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