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컬쳐 | 뉴스

국내 디자인 인재 발굴 위한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개최

2019-02-12

 

인사말 중인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장(사진제공: 이케아)

 

 

한국과 스웨덴의 디자인 교류를 확장하고 디자인 분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한국 디자이너 대상 디자인 공모전인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Korea+Sweden Young Design Award)’가 열린다.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 코리아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공모전은 열정 있는 젊은 한국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주고 창의성을 육성하고자 마련되었다. 

 

12일 오전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기자 간담회에서는 야콥 할그렌(Jakob Hallgren) 주한스웨덴대사,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장, 프레드리크 요한손(Fredrik Johansson)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공모전의 의미 및 취지에 대한 소개와 함께 세부적인 공모 절차와 심사위원회, 수상 혜택 등이 공개되었다.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는 디자인을 통한 ‘혁신’과 ‘지속가능성’, ‘더 나은 미래’라는 3가지 핵심 가치 하에 매년 새로운 주제로 진행되며, 올해의 주제는 ‘모두를 위한 디자인(Inclusiveness)’이다. 

 

이는 나이나 성별, 배경 등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들이 좋은 디자인을 경험하고 그 혜택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포용 디자인을 의미하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향유할 수 있는 창의적인 디자인을 발굴할 예정이다. 

 

12일 서울 성북동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간담회에서 (좌측부터)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장,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이케아)

 

 

이번 공모전은 그래픽, 건축, 가구, 텍스타일, 패션 등 디자인 영역에 경계 없이 다양한 부분에서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다양한 부문에서 미래 한국 디자인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는 공고일 현재 만 34세 이하의 한국 국적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오는 4월 11일까지 독창적인 디자인 또는 디자인 콘셉트가 담긴 이미지와 디자인 소개서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참가 부문은 음식과 음악을 제외한 모든 종류의 디자인이며 심사는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 코리아와 한국 및 스웨덴 출신 디자이너, 다양한 디자인 분야의 오피니언 리더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맡는다.

 

최종 수상작은 심사위원회의 다각적인 평가를 거쳐 오는 5월 말 발표되며, 총 3명의 수상자에게는 스웨덴 디자인 견학 및 다양한 전시 기회 제공 등 글로벌 디자이너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https://www.ksyda.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_ 김영철(yckim@jungle.co.kr)

 

 

facebook twitter

#한국디자인진흥원 #스웨덴 #이케아 #디자인어워드 #공모전 

김영철 에디터
소설가가 되고 싶었지만, 주변의 반대에 못 이겨 디자인을 전공했다. 패션디자이너로 일하다가 한계를 느끼고 다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언제나 새로운 디자인에 놀라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하루하루가 재미있다.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