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패션 | 뉴스

 ‘#나의 세상을 입다’ 테마의 2019 S/S UT 컬렉션

2019-02-27

 

 
#나의 세상을 입다(사진 제공: 유니클로(UNIQLO)

 

 

글로벌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UNIQLO)가 1,000여개의 다채로운 디자인으로 개개인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켜줄 그래픽 티셔츠 ‘2019 S/S UT(UNIQLO T-Shirt) 컬렉션’을 출시한다. 

 

유니클로 그래픽 티셔츠인 UT는 콜라보레이션을 바탕으로 독창적이고 흥미로운 디자인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시즌에도 크게 예술, 문화, 캐릭터 및 브랜드 등 다양한 분야의 컨텐츠를 적용한 1,000여개의 디자인을 선보여 누구나 자신의 취향에 맞는 아이템을 발견하고 티셔츠 한 장만으로 자신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우선, 예술 작품을 티셔츠로 옮겨와 일상에서 더욱 친근하게 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라인업을 선보인다. 앤디 워홀, 키스 해링 등 뉴욕현대미술관이 소장한 전설적인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재해석한 ‘서프라이즈 뉴욕(SPRZ NY)’ 라인업이 대표적이며, 전세계에서 주목받는 신진 아티스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라인업도 선보인다. 

 

올해는 타이포그래피 아티스트 피터 카이저(Pieter Ceizer)와 풍부한 상상력과 색채로 메시지를 전하는 일러스트레이터 그레이스 리(Grace Lee), 배우이자 작가 겸 영화감독으로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 미란다 줄라이(Miranda July) 등과 협업하여 건강하고 긍정적이며 따뜻함 가득한 희망의 메시지를 위트 있게 전하는 타이포그래피 티셔츠 라인을 출시한다. 

 

문화 카테고리에서는 복고를 새롭게 즐기는 뉴트로 트렌드에 맞춰 노스탤지어를 자극하는 콘텐츠를 만날 수 있다. 
특히, 올해 로봇 애니메이션 ‘기동전사 건담’의 40주년을 기념하며 초창기 TV 만화 시리즈의 주요 장면들을 티셔츠 디자인으로 담은 특별 라인업을 준비했다. 

 

이외에도 슈퍼마리오, 포켓몬스터 등 다양한 게임과 캐릭터를 탄생시킨 ‘닌텐도’, 90년대 격투게임 르네상스 시대를 연 캡콤의 ‘스트리트 파이터’와 헌팅 액션게임 ‘몬스터헌터’,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인기 만화 ‘원피스’와 ‘나루토’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대중문화 콘텐츠를 UT로 만나볼 수 있다.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 받는 캐릭터들을 담은 라인업도 준비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와 글로벌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매직 포 올(MAGIC FOR ALL)’을 이어가며 미키마우스를 포함한 다양한 디즈니 캐릭터들을 선보인다. 특히, 마블의 슈퍼 히어로 캐릭터들은 뉴욕 기반의 일러스트레이터 제이슨 폴란(Jason Polan)의 핸드 드로잉을 통해 특별하게 재해석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스누피와 피너츠 친구들을 비롯해 미니언즈, 헬로키티, 스타워즈, 픽사 등 다양한 인기 캐릭터들을 티셔츠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일상을 함께하는 친숙한 브랜드들의 로고와 아이코닉한 상품들도 UT로 재탄생한다. 폭스바겐, 베스파, 자이언트, 비앙키와 같은 다양한 모빌리티 브랜드와 타이어 브랜드 ‘미쉘린’, 장난감 브랜드 ‘레고®’, 영국 인테리어 브랜드 ‘샌더슨(Sanderson)’, ‘페즈 캔디(PEZ CANDY)’, ‘컵 누들(Cup Noodle)’ 등 오랫동안 스테디셀러로 사랑받고 있는 다양한 분야 브랜드들의 특징을 살린 티셔츠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한편, 키즈용으로는 ‘디스커버리 채널’과 협업해 자연 및 과학 세계에 대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UT를 제공한다. 또한 미니언즈, 마블, 닌텐도 등 일부 라인업은 성인용과 키즈용을 함께 출시해 가족이 함께 패밀리룩 스타일링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에디터_ 김영철(yckim@jungle.co.kr)
 

facebook twitter

#유니클로 #패션디자인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