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컬쳐 | 뉴스

2019 우란문화재단, ‘스크리닝 프로젝트: 물질과 기억’ 통해 공예에 대한 새로운 시각 제시

2019-08-19

우란문화재단 ‘스크리닝 프로젝트’ 포스터(사진제공: 우란문화재단)

 

 

우란문화재단이 우란시선 기획전시 ‘스크리닝 프로젝트: 물질과 기억(Screening Project: Material and Memory)’을 우란문화재단 우란1경에서 8월 20일부터 24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공예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고자 2000년대 이후 대만, 미국, 영국, 독일 등에서 제작된 공예와 디자인 분야 독립 다큐멘터리 필름 단편 32편과 장편 7편을 상영, 공예성 안에서 ‘제작 과정’을 하나의 중요한 요소로 바라보고 기록한 작품들을 통해 그 안에 내포된 사회 문화적인 가치를 살펴본다.

 

영국공예청과 영국의 공예월간지 〈Craft〉의 협업으로 시작해 공예현장과 창작에 관한 이야기와 예술가들의 특별한 기술을 보여주는 ‘리얼 투 릴: 공예영화제’(2019)에서 선정된 단편영화들, 포브스에서 ‘반드시 보아야 할 디자인 관련 다큐멘터리’ 중 하나로 선정돼 총 40개국 400여 행사에서 상영된 무밍차이(대만) 감독의 〈디자인 & 씽킹〉(2012), 미국의 '메이커 운동(Maker Movement)'에 주목한 장편 다큐멘터리 〈메이커〉(2014), 현대의 한자 타이포그래피를 다룬 최근작 〈한자〉(2017)를 선보인다. 또한 바우하우스 100주년을 맞아 역사와 미래에 대한 비전을 보여주는 닐스 볼브링커, 토마스 틸쉬(독일) 감독의 〈바우하우스: 바우하우스 100주년〉(2019), 디지털 시대에 활판 인쇄의 존재가치를 생각하는 앤드류 p. 퀸, 에릭 벡로프(미국) 감독의 〈프레싱 온: 레터프레스 필름〉(2018), 브라이어 레빗(미국) 감독의 〈그래픽디자인 수단들: 그래픽디자인 제작의 역사〉(2016), 잭 테일러(미국) 감독의 〈카세트: 다큐멘터리 믹스테이프〉(2016)을 상영한다. 대부분의 작품들은 국내에서 처음 공개되는 독립 다큐멘터리 영화들로, 세계 곳곳의 공예와 디자인의 현장, 작업자들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프로젝트 연계 프로그램도 진행, 8월 23일 금요일 18시 30분부터 ‘토크 & 퍼포먼스’가 1시간 가량 펼쳐질 예정이다.

 

상영회 및 프로그램은 우란문화재단 홈페이지(www.wooranfdn.org)에서 예약할 수 있으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된다. 

 

에디터_ 최유진(yjchoi@jungle.co.kr)

facebook twitter

#우란문화재단 #스크리닝프로젝트 #물질과기억 

최유진 에디터
감성을 어루만지는 따뜻한 디자인, 마음을 움직이는 포근한 디자인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