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컬쳐 | 뉴스

진귀한 음반들 만나는 국내 최대 음반축제, ‘제9회 서울레코드페어’

2019-11-08

‘제9회 서울레코드페어’ 포스터, 디자인: 이재민(사진제공: KCDF)

 

 

‘제9회 서울레코드페어’가 11월 9일(토)과 10일(일)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이 주최하고 서울레코드페어 조직위원회와 라운드앤라운드 협동조합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음악축제 ‘서울레코드페어’는 문화역서울 284의 기획 공모 프로그램 ‘플랫폼 284’의 일환으로, 지난해에 이어 2회째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최된다.  

 

‘서울레코드페어’의 주인공은 가수나 음악가가 아닌 ‘음반’으로, 이번행사에서는 국내외 80여 업체 및 개인이 준비한 수만 종의 음반, 음향기기, 음악 상품 등을 선보인다.  

 

빛과 소금 한정반(사진제공: KCDF)

 

마로니에 한정반(사진제공: KCDF)

 

 

서울레코드페어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빛과 소금, 어어부 프로젝트 밴드, 황소윤, 마로니에, 노리플라이의 등 5종의 한정반과 술탄 오브 더 디스코, 이소라, 장필순, 이문세, 전제덕, 백현진, 뜨거운 감자 등 약 40여종의 최초공개반이 선착순으로 판매될 예정이며, 백현진, 전제덕, 신세하, 김빛옥민을 포함한 20회의 공연이 문화역서울 284의 RTO와 2층 구회의실에서 펼쳐진다. 

 

아티스트 사인회, 북 토크, 서울뮤직포럼의 쇼케이스도 함께 진행된다. 쇼케이스는 전범선과 양반들, 그리즐리, 호아 등이 출연하고 아티스트 사인회에는 최근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빛과 소금의 장기호 등 음악가들이 참여한다. 

 

티셔츠, 뱃지, 키링 등 다양한 공식 굿즈도 판매되며, 서울레코드페어와 문화역서울 284의 컬래버레이션 한정 굿즈도 만나볼 수 있다.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은“문화역서울 284의 기획공모인 플랫폼 284로 진행되는 서울레코드페어에서 새로운 음악과 바이닐 레코드라는 오래된 매체가 어우러지듯 과거의 음악과 새로운 세대가 만나며 음악을 통해 소통하는 즐거운 경험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근 몇 년간 세계 음악 시장에서 아시아 음악이 화두로 떠오른 만큼 한국의 7~80년대 음악과 다른 아시아국가의 음악까지 폭넓게 소개할 이번 행사는 레코드 시장의 흐름을 살펴보면서 스트리밍 서비스로 즐기는 음악이 아닌 레코드를 한 장씩 고르는 재미를 경험하고, 최근 독립음악계에서 음악가의 활동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제9회 서울레코드페어는 무료 관람이 가능하며, 공연, 쇼케이스 등 연계 프로그램은 선착순 입장으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문화역서울 284의 누리집(www.seoul284.org)과 서울레코드페어 누리집(recordfai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_ 최유진(yjchoi@jungle.co.kr)

facebook twitter

#레코드 #서울레코드페어 #국내최대음반축제 #문화역서울 

최유진 에디터
감성을 어루만지는 따뜻한 디자인 이야기, 우리 마음을 움직이는 포근한 디자인의 모습을 전하겠습니다.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