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컬쳐 | 리뷰

삶의 시간과 이야기 담긴 공예, ‘2019 공예트렌드페어’

2019-12-12

국내 최대 공예 축제 ‘2019 공예트렌드페어’가 성대한 막을 올렸다. 


공예 전문 박람회 ‘공예트렌드페어’는 공예 유통·사업을 위해 마련됐으며, 올해로 열네 번째를 맞이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5개국을 대표하는 공예작가 1,600여 명과 320여 개의 공예 기업 및 단체가 참여하며, 총 646개의 부스가 설치됐다. 

 

공예트렌드페어는 2015년부터 참가사 부스, 관람객 수, 현장 판매액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페어의 주된 목적은 국민들의 공예문화 향유, 공예품 소비를 증진, 공예작가 지원이지만, 이번 행사에서는 주제관을 통해 공예의 물성과 소재 등 공예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함께 제시하고자 한다. 

 

‘2019 공예트렌드페어’ 주제관(사진제공: KCDF)

 

 

삶을 반영하는 공예, ‘Object, Objects…’
먼저 이번 페어의 하이라이트로 꼽을 수 있는 주제관에서는 ‘Object, Objects…’를 주제로 시간의 흐름을 통해 사물(object)이 아닌 그 무엇(objects)과 함께하는 공예를 보여준다. ‘Cubes in a Cube’라는 공간 콘셉트로, 회색으로 이루어진 부스 안에 공간의 분절과 흐름을 유도하고자 또 다른 세 개의 큐브를 배치했다. 

 

안나리사 알라스탈로, ‘A Touch of Winter’(사진제공: KCDF)

 

 

전시에는 시간을 견뎌 새로워진 물질이 된 사물을 보여주는 허명욱 작가, 삶의 서식지가 된 담양의 재료를 통해 담양의 흔적을 보여주는 한선주 작가, 유연한 수평선을 지닌 한국의 산과 겨울 풍경을 자신만의 기호로 표현한 안나리사 알라스탈로, 삼베 그리드를 통해 시간과 환경이 만드는 변주를 보여주는 최정유·조규형 작가, 그릇을 경계이자 소통의 역할을 하는 마음의 껍질로 여기는 김혜정 작가 등 11명(팀)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주제관 전시 전경(사진제공: KCDF)

 

 

작가의 작품들은 각 scene으로 나뉘어 전시되는데, 완성된 작품뿐 아니라 재료의 이야기, 작품이 시작된 배경과 작업을 위한 작가의 시간과 그 과정에 담긴 이야기들이 전달된다. 전시는 동선의 흐름에 따라 이어지며,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작곡된 음악과 함께 11개의 scene들은 하나의 이야기로 완성된다. 

 

주제관을 기획한 최주연 감독(윤현상재 부사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하나의 오브제가 아닌, 삶의 단편을 반영하며 다양한 맥락 속에 존재하는 공예’를 보여주며 ‘그것이 무엇인가’라는 사고에서 벗어나 ‘그래서 그것이 무엇이 될 것인가’라는 미래지향적인 사고 전환을 유도하고자 한다.  

 

 

‘시간의 잔상’을 주제로 하는 쇼케이스관(사진제공: KCDF)

 

 

취향 생각하게 하는 ‘시간의 잔상’
쇼케이스관은 참가사들의 다양한 공예품을 선보인다. ‘시간의 잔상(殘像)’을 주제로 서로 다른 취향을 존중하는 마음을 담아 겹겹이 쌓인 자연의 시공간으로 꾸며진다. 창작공방관 및 브랜드관 참가사 중 총 72명, 110개 작품이 빨강, 파랑, 초록의 세 가지 공간에 전시, 공예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다. 각자의 취향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마련하는 쇼케이스관의 기획은 김상윤 감독(리슨커뮤니케이션 대표)이 맡았다. 

 

 

일상에서 만나는 공예의 모습을 제시하는 전시 부스(사진제공: KCDF)

 

 

친근하고 가까워진 우리 공예
전통적인 물성에 현대적인 디자인을 더해 새로운 감성을 선사하는 공예품들도 눈에 띈다. 공예산업을 발전시키고 더 많은 사람들이 생활 속에서 공예를 향유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는 KCDF 사업관에서는 새롭게 개발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의 여러 사업 결과물들을 전시한다. 오래 사랑받는 공예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기존의 공예디자인 상품개발 지원사업 참여작가 중 우수작가를 선정, 전시를 통해 지원 사업을 소개하고, 식탁에서 만나는 공예, 우리를 더욱 아름답게 해주는 장신구 등 현대적이고 친근한 공예품들을 통해 일상에서 빛나는 공예를 제시한다. 

 

KCDF의 한지 분야 육성 지원 사업을 전시하는 공간. 현대적인 감각으로 디자인된 한지와 한지 제품들이 많인 인기를 끌었다.  ⓒ Design Jungle

 

우리 전통공예와 공예 기술에 대한 다양한 서적들을 살펴볼 수 있는 우리공예·디자인 리소스북 부스 ⓒ Design Jungle

 

 

한지 분야 육성 지원 사업은 KCDF가 한지 생산 장인들과 현대적 디자인으로 한지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는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번 전시에서는 현대적인 디자인을 입은 한지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다. 한지의 본질과 가치를 담은 한지 상품들은 KCDF가 론칭하는 한지 통합 브랜드 ‘Hanju’를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또한, 행사장에는 우리공예·디자인 리소스북 부스가 마련돼, KCDF가 전통공예 기술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고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자 기획한 다양한 서적들을 살펴볼 수 있다.  

 

‘2019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공예 활성화 지원 사업’의 ‘생활 속 전승공예’(사진제공: KCDF)

 

공예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우리 전통 문화를 전하는 ‘혼수’ ⓒ Design Jungle

 

 

생활 속에서 느끼는 전통공예
우리 문화유산과 전통방식을 계승, 보전하는 활동도 볼 수 있다. 전승공예품 디자인 개발,전통 직물 디자인 상품 개발, 전승자 지원 등 한국무형문화재의 가치를 알리는 ‘2019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 공예 활성화 지원 사업’은 ‘생활 속 전승공예’ 전시를 통해 현대인의 생활과도 어우러지는 전통공예품을 보여주고, ‘전통문화 창의명품 육성사업’은 ‘혼수’ 전시에서 공예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전통공예의 가치, 그와 어우러지는 디자인적 사고와 현대공예작가의 기량 등을 선보이며, 다양한 세대와 어우러지는 전통문화를 전한다.  

 

다양한 기업 및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된다.(사진제공: KCDF)

 

상품개발 프로젝트 ‘Mooving’ 전시 부스 ⓒ Design Jungle

 

 

다양한 기업, 작가들의 부스
이 밖에도 국내 주요 갤러리의 14곳의 공예품을 선보이는 갤러리관, 일본 마루누마 예술의 숲, 홍콩 PMQ, 태국 SACICT 등 해외의 특색 있는 공예문화를 소개하는 해외관, 학생들의 창의적인 공예품을 전시하는 대학관, 180개 사의 스튜디오, 브랜드, 기업, 공방들의 공예품을 선보이는 브랜드관 등이 마련됐다. 신진 공예가의 참신하고 독창적인 작품을 소개하는 창작공방관에서는 5:1의 경쟁률을 뚫고 심사를 통해 선정된 78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으며, 우수 작가 시상, 해외전시 등의 지원이 이루어진다. 

 

공예시장 및 작가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공예트렌드페어는 이번 행사를 통해 공예시장을 활성화하고 공예문화산업 종사자들이 연계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지난해에 이어 ‘공예시장의 활성화’에 방점을 두고 전년보다 더 많은 구매자를 초청해 현장 거래를 확대하고자 국내는 물론 아시아, 유럽, 미국 등 해외 34개사의 바이어를 초청해 참여 작가들과의 만남 및 수출 상담 등을 지원하고, 청년 공예 작가들의 창의적인 작품 활동을 위해 ‘우수 작품상’ 상금 상향 조정, 대학관 우수작품 선정 상금 지원 등을 진행하며, ‘아티스트 디스커버리’ 프로그램을 통해 화랑(갤러리) 선정 작가들이 해당 화랑에서 전시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한다. 

 

세계의 공예트렌드와 정보 전달
다양한 공예품 전시와 함께 12월 13일(금)에는 공예시장의 현주소를 파악할 수 있는 ‘2019 국제공예포럼’이 진행된다.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2019 국제공예포럼’에서는 ‘왜 지금, 공예인가?’를 주제로 세계의 공예 행사를 살펴보고 공예에 주목하는 이유와 국제 현황을 파악하는 동시에 국내공예주간 관계자들을 통해 국내 행사의 현재를 짚어보며, 향후 국내외 주요 행사 간 연계 및 발전방향을 함께 토론한다. 

 

12월 14일에는 국내외 문화예술 전문가들이 세계 공예의 최신 흐름과 유통·마케팅 분야 정보들을 소개하는 공예트렌드페어 세미나가 열린다. 스타일러스(Stylus) CMF 수석에디터 데비 피나티(Dewi Pinatih)의 ‘글로벌 공예트렌드와 윤리적 소재’, MATTER 디자인 스튜디오 대표 시탈 솔란키(Seetal Solanki)의 ‘소재의 변화에 따른 미래’, 프랑스 한국공예 프로모터 류은혜의 ‘글로벌 브랜드와 공예와의 협업사례’, 윤현상재 부사장이자 이번 주제관을 기획한 최주연 감독의 ‘오브제, 오브제(Object, Objects...)’ 등의 세션을 통해 공예트렌드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소개할 예정이다. 

 

‘2019 공예트렌드페어’는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 주관으로 이루어지며, 페어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craftfair.kcd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행사는 12월 15일까지 코엑스 A홀에서 열린다.  

 

에디터_ 최유진(yjchoi@jungle.co.kr)

facebook twitter

#공예트렌드페어 #국내최대공예축제 #주제관 #오브젝트오브젝츠 #사물맥락 #쇼케이스관 #시간의잔상 

최유진 에디터
감성을 어루만지는 따뜻한 디자인, 마음을 움직이는 포근한 디자인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