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컬쳐 | 뉴스

양혜규 작가와 서희선 디자이너의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포스터 공개

2016-03-11


 

 

오는 6월 2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제18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SIWFF)가 공식 포스터를 공개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술가 양혜규와 디자이너 서희선이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포스터 디자인을 완성했다. 

 

양혜규 작가는 2009년 베니스비엔날레, 2012년 독일 카셀도큐멘타, 2015년 뉴욕 모마(MoMA) 등에 초대된 바 있으며 최근 한국인 아티스트로는 두 번째로 리움 미술관에서 개인전 ‘코끼리를 쏘다 象 코끼리를 생각하다’를 개최하면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세계적인 설치작가다. 작년 17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포스터 디자인을 맡아 이전까지와는 다른 역동적인 영화제 포스터로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새로운 변화를 시각적으로 구현해낸 바 있다.

 

 

올해 포스터의 콘셉트는 ‘강렬함과 유려함’. 포스터는 구체적인 형상보다는 추상적인 구성을 추구했다는 면에서 지난 17회 포스터와의 연속성을 유지하면서도, 흐르는 형상의 곡선을 강조한 작년과 달리 강렬한 빛살이 한 점으로부터 발산되는 기하학적인 형상을 구현했다. 빛의 중첩성을 매개로 하는 필름이라는 매체를 주된 모티브로 삼아 ‘한송이의 빛살’이 폰트 주위로 발산되는 이번 포스터의 이미지는 어떤 공기나 장소, 환경의 분위기를 감지해내는 듯한 강렬한 보색대비를 통해 여성의 강렬함을 표현했다. 동시에 다양한 컬러의 어우러짐을 동시대 여성의 유연함과 유려함을 은유적으로 나타냈다. 

 

 

 

facebook twitter

#전시 #문화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